• 케이웨더의 보도자료입니다.

  • [보도자료]식목일 기온 점차 높아지는 추세
  • 케이웨더 예보센터

    식목일 기온 제정 당시보다 서울 2.3℃, 제주 4.1℃ 높아져

    - 제정당시 식목일 기온은 3월 중순경에 나타나

    - 나무 심는 적정시기(일평균기온 6.5℃) 제주도 2월 16일, 서울 3월 17일

    ※기상산업진흥법 제 14조 ‘기상정보의 출처 명시 등’에 따라 본 보도자료를 인용하는 경우 반드시

    출처 ‘케이웨더’를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식목일 기온 변화 추이

    ▫ 식목일이 제정되었던 1940년대부터 작년(2019년)까지 6개 도시의 식목일(4월 5일)

    평균기온을 분석한 결과,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를 보였음(첨부자료 1. 참고).

     

    ▫ 6개 도시(서울, 강릉, 광주, 대구, 부산, 제주)의 식목일 평균기온을 194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연대별로 분석한 결과,

    1940년대엔 제주도를 제외한 5개 도시 모두 평균기온 10℃를 밑돌았으나, 1970년대 이후 대체로 평균기온 10℃를 웃돌았음.
     
    ▫ 서울은 최근 10년 식목일 평균기온이 1940년대보다 2.3℃ 상승했고, 제주는 4.1℃가 상승해 6개 도시 중 가장 크게 기온이 올랐음.(첨부자료 2. 참고).

     

    ■ 제정 당시 식목일 기온은 3월 중순경에 나타남.

    ▫ 식목일이 제정되었던 1940년대 평균 기온이 과거보다 이른 시기에 나타나고 있음.

     

    ▫ 서울의 1940년대 식목일 기온을 평년값과 비교해 봤을 때 약 7일 빠른 3월 29일경으로 나타났고,

    최근 10년 평균값과 비교하면 약 18일 빠른 3월 18일경으로 나타났음.

     

    ▫ 6개 도시 중 가장 많이 빨라진 지역은 제주도로, 1940년대 식목일 기온을 평년값과 비교해 봤을 때

    약 16일 빠른 3월 20일경으로 나타났고, 최근 10년 평균값과 비교하면 약 32일 빠른 3월 4일경으로 나타났음.

     

    ■ 나무 심기 적정 시기도 빨라져

    ▫ 산림과학원이 지난 90년대 중반부터 나뭇잎이 나는 시기와 땅속 온도를 측정해 분석 한 결과,

    평균기온이 6.5℃일 때 나무심기에 가장 알맞다는 결과가 나왔음.

     

    ▫ 6개 도시의 2월부터 4월까지의 일평균기온을 최근 10년간 평균 내어 분석한 결과,

    일 평균기온 6.5℃를 기록하는 시점이 평년보다 더 빨라지고 있음(첨부자료 3.참고).

     

    ▫ 서울의 경우, 평년 일 평균기온이 처음 6.5℃ 이상을 기록하는 날짜는 3월 19일(6. 8℃)이었고,

    최근 10년은 3월 17일(7.3℃)로 평년보다도 2일이 빨랐음.

     

    ▫ 6개 도시 중 6.5℃를 기록하는 날짜가 가장 빠른 도시는 제주도로, 평년은 2월 12일(6.7℃),

    최근 10년은 2월 16일(6.7℃)을 기록하였음.

  • 2020-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