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웨더의 보도자료입니다.

  • [보도자료] ‘공기 빅데이터를 통해 실생활의 행동변화를 파악한다’
  • - 보이지 않는 공기를 보이게 관리합니다’모토 아래 기상·환경데이터 공개

    - 케이웨더, 공기 빅데이터 창의적 활용 촉진을 위해 경진대회 개최

     

    날씨와 공기서비스기업 케이웨더는 19일 사회적 재난으로 떠오른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상·환경 데이터를 공개하고 공기데이터의 창의적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2018 기상·환경 빅데이터 경진대회’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정통부로부터 기상·환경 분야 빅데이터센터로 선정된 케이웨더가 ‘보이지 않는 공기를 보이게 관리한다’는 모토 아래 이를 실생활 속에서 실천하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개최한다. 케이웨더는 경진대회를 통한 데이터 공개로 실내·외 공기질 데이터를 활용한 생활 환경의 공기질 변화를 알리고 올바른 대처법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기상·환경 빅데이터의 분석·활용 확산과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주최, 케이웨더(주)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공기 빅데이터를 통해 실생활의 행동 패턴을 파악한다’를 주제로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으며 공모부문은 ‘기상·환경 데이터 활용 아이디어 및 데이터 융합 분석 분야’와 ‘실생활 속 공기질 분석(케이웨더 실내외 공기질 데이터 활용)’ 등 2가지다. 참가대상은 스타트업이나 단체, 개인 자격으로 가능하며 참가자는 대회기간 중 케이웨더 실내·외 iot 공기측정기를 통해 수집된 실외 공기질 데이터(2000여개)와 실내 공기질 데이터(어린이집, 병원, 학교 등) 기상·환경 분야 공공데이터 등을 제공받아 실생활 행동 변화와 공기질 데이터 활용 방안 등을 제출하면 된다.

     

    제공 데이터는 기상청 등에서 구매한 공공 데이터뿐만 아니라 케이웨더가 자체적으로 수집한 관측망 데이터와 4차산업기술을 이용하여 확보한 공기데이터로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되지 않게 비식별화한 후 제공된다. 단, 제공된 데이터는 상업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금지되며 신청자에 한해 대회 종료 후에도 1년까지 데이터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심사는 사내·외 기상 빅데이터 전문가들이 맡게 되며 아이디어의 실현가능성(30%), 주제의 구성과 적절함(30%), 주제 및 내용의 창의성(20%)을 평가하며 케이웨더 실내·외 공기질 데이터 활용할 시 20%의 가산점을 준다. 시상은 최우수상(한국정보화진흥원장상) 1팀(100만원), 우수상(케이웨더(주) 사장상) 1팀(50만원), 장려상 2팀(30만원) 등 4팀이 선정되며 선정자는 케이웨더 공기지능컨설턴트로서 인턴 근무 기회와 입사시 가산점이 주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케이웨더 홈페이지 내 상세안내 페이지

    (http://kweather.co.kr/contactus/notice_view.html?pid=11705&page=1&num=20) 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케이웨더는 지난해부터 통신사·건설사 등과 제휴해 전국 1만여 실내·실외 IoT 공기측정기 측정망을 구축하고 지난 수개월 간 데이터 신뢰도 향상과 기상·환경 데이터 활용법 마련을 위해 매진해왔다.

     

    김동식 케이웨더 대표이사는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적 재난으로 떠올랐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한 데이터 활용법은 물론 데이터 자체도 부족한 상황"이라며 "그간 보이지 않아 공포감만 자아내던 공기질 문제를 보이게 만들어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 수 있도록 케이웨더가 보유한 데이터 중 공개 가능한 데이터는 지속해서 제공하고 빅데이터 경진대회를 연례화해 기상·환경 빅데이터 인력 양성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 2018-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