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웨더의 보도자료입니다.

  • [보도자료] 케이웨더, 서울 어린이집 실내공기 공기측정기로 관리한다
  • - 서초구 이어 동대문구·도봉구·강동구 1500여 개 추가 설치

    - IoT 공기측정기로 실시간 측정… 상황별 맞춤형 행동요령 제시

     

    케이웨더는 28일 서울 지역 어린이집에 실내 IoT 공기측정기를 설치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 5월 서울지역 전체 어린이집에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관리센서'를 설치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힌 사업의 일환으로 동대문구, 도봉구, 강동구 등 3개 자치구 744개 어린이집에 1500여 대의 공기측정기를 설치해 실내 공기질을 관리한다.

     

    어린이집에 설치된 공기측정기는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이산화탄소(CO2)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온도 △습도 등 6가지 환경 요소를 측정해 ‘좋음’, ‘보통’, ‘약간나쁨’, ‘나쁨’, ‘매우나쁨’ 5단계로 표시한다.

     

    특히 IoT 기능을 통해 실시간 공기질 측정치가 '나쁨' 이상일 경우 스마트폰 앱과 온라인으로 실시간 알림을 보내 환기나 공기청정기 가동 여부 등 실내 공기질 저해요인 특성에 맞는 행동요령을 알려준다.

     

    케이웨더는 지난해 서초구 관내 어린이집 200여 개소에 실내 IoT 공기측정기를 설치한 데 이어 서울시 단위의 계약까지 따내며 4개구 900여 어린이집에 1700여 측정기를 통한 실시간 어린이집 실내 공기질 측정망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실시간 실내 공기질 자료를 수집한 뒤 빅데이터·AI 등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어린이집 맞춤형 실내 공기질 관리 행동요령을 만들 계획이다.

     

    차상민 케이웨더 공기지능센터장은 “최근 미세먼지 외에도 라돈을 비롯해 휘발성유기화합물, 이산화탄소 농도 등 다양한 실내 공기질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공기청정기만으로는 부족하다"며 "모든 실내 공기질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환기가 가장 중요하며 이를 위해서 공기측정기를 통해 실내·외 공기질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맞춤형 대응을 하는 것이 가장 올바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 2018-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