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웨더의 채용공고입니다.

  • [top데일리] KT ‘에어맵 코리아’, 서울 및 6대 광역시 전국 1500개소 공기질 관측망 구축 완료
  •  

    KT가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KT 에어맵 코리아(Air Map Korea)’ 프로젝트 추진 경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9월 KT는 100억을 투자해 사물인터넷(IoT) 솔루션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미세먼지 정책수립을 지원하는 ‘KT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KT는 보유한 ICT 인프라를 활용해 서울 및 6대 광역시 1500개소에 공기질 관측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측정기는 케이웨더에서 제작·공급했다. KT의 공기질 관측망은 인구를 기준으로 전 국민의 약 50% 이상을 커버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날 KT는 1분 단위로 공기질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개방형 IoT 플랫폼 ‘에어맵 플랫폼(Air Map Platform)’을 공개했다. 에어맵 플랫폼은 미세먼지를 비롯해 초미세먼지, 온도, 습도, 소음 등 5가지 항목을 진단한다. 김준근 기가Iot 사업단장은 “에어맵 플랫폼은 1500개소에서 1분단위로 공기질 데이터를 수집해 거의 실시간 분석에 가깝다”며 “국가 관측망과 비교하면서 (정보를) 알고리즘으로 보정한다”고 말했다.

     

    KT는 에어맵 플랫폼에서 전달하는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공기질 측정장비 장애를 실시간 확인 및 조치하기 위해 경기도 과천 ‘KT INS 운용센터’에 ‘전국 공기질 관제센터’를 구축했다.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전국 공기질 관제센터는 장애가 발생될 경우 전국에 구축된 KT 네트워크 운영 및 유지보수 체계와 연계해 문제를 해결한다.

     

    에어맵 플랫폼은 소물인터넷에 특화된 글로벌 표준 네트워크 기술인 LTE-M을 기반으로 미세먼지 측정장비와 연결된다. KT는 에어맵 플랫폼이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기반으로 설계된 만큼 실내·외 구축된 공기질 측정망 외에도 공기청정기, 공조기, 인공강우 드론 등과 연동돼 미세먼지 저감활동이 시행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향후 KT는 에어맵 플랫폼 운영을 통해 확보한 공기질 데이터를 정부에 우선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데이터가 정부에서 운영 중인 미세먼지 관측망에서 수집한 공기질 데이터를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T는 정부와 협의를 거쳐 스마트폰 앱(App.) 형태의 ‘미세먼지 포털’을 연내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 앱은 정부의 미세먼지 관측망 데이터와 KT의 미세먼지 측정값을 융합한 공기질 데이터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는 향후 수익사업과 병행될 가능성이 있다. 윤혜정 빅데이터 사업지원 단장은 “데이터가 많이 쌓이고 개방형 구조를 통해 생태계가 구축된다면 공익사업과 수익사업을 병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신진섭 기자 jshin@topdaily.co.kr

  • 2018-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