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웨더의 언론기사 내용입니다.

  • [포커스데일리] 케이웨더, ‘새집증후군 안심 모니터링’…시공 전후 공기질 개선 ‘보장’
  •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새집증후군’을 제거하는 공기개선서비스의 고객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새집증후군 안심 모니터링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새집증후군 개선서비스 시공 후 실내 IoT 공기측정기를 활용해 1개월간 실내 공기질을 24시간 감시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새집증후군은 이사나 사옥 이전,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한 이후 건축자재나 벽지 등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로 인해 거주자들이 느끼게 되는 건강상 문제 혹은 불쾌감을 뜻한다. 대부분 기침이나 피로감, 현기증, 집중력 저하 등을 호소하지만 심한 경우 호흡기질환이나 심장병, 암 등의 질병을 유발하기도 한다.

     

    여기에 ‘개선 서비스 보증제’를 더해 새집증후군 재발생에 대한 고객의 걱정도 줄이는 등 타 업체와 차별화된 고객 만족 서비스를 선보인다.


    대부분 업체는 공기질을 개선한 뒤에도 사후 감시 체계를 구축해야 하는데도 외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시중에 새집증후군 개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많다. 대부분 단기적 시공에 그치고 그 효과도 천차만별이라는 점이다. 또 새집증후군의 경우 시공 당시에는 공기질이 개선됐다고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다시금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허다하다.

     

    차상민 케이웨더 공기지능센터장은 "올해 들어 고객 이벤트로 진행됐던 ‘새집증후군 공기 안심 모니터링 서비스’와 ‘개선 서비스 보증제’에 대한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 이를 정식 서비스에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해 케이웨더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웨더는 기존의 기상예보에서 쌓은 노하우를 공기질 개선에 적용해 실내 공기질 개선서비스, 실내·외 IoT 공기질측정기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조탁만 기자  whxkraks11@ifocus.kr

  • 2018-04-24